성주 이씨(星州 李氏)는 한국의 성씨이다. 후손 중 이승경은 원나라로 진출하여 중국의 농서 이씨를 형성하였으며 명나라의 장수 이여송이 그의 후손이었다.

 

시조
성주 이씨(星州 李氏)의 시조인 이순유(李純由)는 알평의 후손으로 신라 말엽 이부상서(吏部尙書)를 지냈으며 경순왕조(敬順王朝ㆍ927~935년)에 재상(宰相)까지 올랐다. 문헌(文獻)에 의하면, 이순유는 아우 이돈유(李敦由)와 더불어 기울어져 가는 신라의 마지막을 지켜본 충신으로 경순왕이 고려에 항복하자 마의태자(麻衣太子)와 함께 민심을 수습하고 천년의 사직(社稷)을 보존하기 위하여 구국의 방책을 기도하였으나, 끝내 그 뜻을 이루지 못하고 이름마저 극신(克臣)이라 고쳐 지금의 성주읍 경산리(京山里)에 옮겨 숨어 살았다고 한다.

 

이순유의 12세손 이장경(李長庚)은 고려 고종 때의 인물로 슬하에 다섯 아들[이백년(李百年), 이천년(李千年), 이만년(李萬年), 이억년(李億年), 이조년(李兆年)] 모두 문과에 급제하여 명성을 떨치자 국왕은 그에게 특별히 삼중대광(三重大匡) 좌시중(左侍中) 흥안부원군(興安府院君) 도첨의정승(都僉議政丞) 지전리사사(知典理司事) 상호군(上護軍) 경산부원군(京山府院君)에 봉하였다. 이장경의 손자 이승경(李承慶: 천년의 둘째 아들)이 원나라에 들어가 벼슬을 지내며 특별한 공적을 세웠다. 원나라 황제가 그의 할아버지 이장경을 농서군공(隴西郡公)에 추봉하였으므로 농서이씨라고도 하였는데, 충렬왕 이후 성주목(星州牧)의 지명을 따라 성주 이씨(星州李氏)라고 하게 되었다.

 

본관
성주(星州)은 경상북도 남서쪽에 위치한 성주의 옛지명으로, 본래 고대 육가야국의 하나인 성산가야국인데 신라때 본피현이라 하다가 757년에 신안현으로 개칭하여 성산군에 속하였다. 그 후 벽진군으로 고쳤고 940년(고려 태조 23년) 경산부로 개칭하였다가 경종 때 광평군이 되었으나, 그 후 여러차례 변천을 거쳐 인조 때 성산현이 되었다가 1895년(고종 32년) 에 성주군으로 개칭되었다.

 

분파
밀직공파(密直公派) - 이백년
    이숭인, 이숭문
참지공파(參知公派) - 이천년
    이문빈, 이문점, 이유
시중공파(侍中公派) - 이만년
   이사분, 이성, 이장, 이비, 이존지, 이존예, 이영모, 이군모, 이예
유수공파(留守公派) - 이억년
    이거, 이준
문열공파(文烈公派) - 이조년
    이향, 이용, 이환, 이민, 이익, 이은, 이검, 이해, 이제, 이발, 이직, 이수, 이이, 이갈, 이아


 

인물
이인복 - 주자학에 밝았으며, 고려 공민왕 때 정당문학 겸 감찰대부가 되고 성산군에 봉해졌다.
이인기 - 이백년의 아들, 고려 평양부윤
이인임 - 고려 말기의 무신, 정치인
이숭인 - 목은(이색), 포은(정몽주)과 더불어 고려말 삼은(三隱)으로 일컬어졌다.
이광적 - 대사헌 이언충의 증손, 조선 삼조에 걸쳐 60년 간이나 입사했던 명신으로 90세에 숭정대부에 올랐다.
이충건 - 영의정 이직의 현손, 정암 조광조의 문하에서 학문을 연마하여 이조정랑을 지냈고 호당(湖堂)에 뽑혀 문명을 떨쳤다.
이종일 - 구한말에 제국신문사 사장을 지냈으며 민족대표 33인의 한 사람으로 손수 독립선언서를 인쇄하였다가 옥고를 치루었고, 조선국문연구회 회장이 되어 한글 맞춤법 연구에 이바지하였다.


집성촌
경남 사천군 사남면 총전리
경남 남해군 남해읍 평현리
경북 칠곡군 동명면 금암동, 석적면 포남동
경북 금릉군 지례면 울곡리
전남 고흥군 풍양면 한동리
전남 보성군 복내면 시천리
전남 곡성군 목사동면 신전리
충북 옥천군 동이면 평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