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모수(解慕漱, 생몰년 및 재위년 미상)는 부여 및 고구려의 건국신화에 등장하는 천신(天神) 또는 천신의 아들이다. 부여의 신화에 따르면 해부루의 아버지이며, 고구려의 신화에서는 주몽의 아버지이다.
        해모수는 천제(天帝)의 아들 또는 천제 본인으로, 기원전 59년 오룡거(五龍車)를 타고 하늘에서 내려와 졸본 인근에서 나라를 세웠다. 천제 해모수가 세운 나라가 북부여라고 하며, 수도는 흘승골성(訖升骨城)이다. 해모수가 낳은 아들이 해부루로 해부루가 동부여(가섭원)으로 옮긴 뒤 남은 땅에서 동명제(東明帝)가 일어나 고구려의 시조가 되었다. 《삼국사기》 및 〈동명왕편〉에 따르면 천제의 아들 해모수는 해부루가 하늘의 계시를 받아 나라를 동쪽 가섭원(迦葉原)으로 옮기고 난 뒤에 남은 땅으로 내려와 나라를 세웠다고 한다. 그러나, 《삼국유사》의 기록과는 달리, 중국 측 사서에 의하면 부여 관련 기록은 중국 춘추 전국 시대(기원전 770~221년)부터 등장하고 있으므로 해모수에 의한 서기전 59년 건국설은 문제가 있다. 주몽이 서기전 37년에 고구려를 건국할 당시 나이가 22세였으므로, 서기전 59년은 주몽이 태어난 해이다. 즉, 《삼국유사》에서 북부여가 서기전 59년에 건국되었다고 한 것은 고구려의 건국자인 주몽설화와 부여 건국설화를 합한 것으로 이해할 수 있을 것이고, 부여의 건국 시기는 이보다 훨씬 앞선 시기로 보아야 한다.
        한편, 해모수는 천제의 아들로서 고구려의 건국 시조 주몽을 수태시켰다고 전해진다. 고구려의 건국 신화에 따르면 해모수는 하백(河伯)의 딸 유화(柳花)를 유혹하여 붙잡아 동침하였다. 이에 하백이 항의하자 해모수는 자신이 천제의 아들임을 밝히고, 신령한 능력을 보여 천제의 아들임을 입증한 뒤에 정식으로 혼례를 치렀다. 그러나 하백은 해모수가 유화를 버릴 것을 걱정하여 해모수를 취하게 한 뒤 유화와 함께 가죽부대에 넣고 오룡거를 태워 하늘로 올려보냈다. 해모수는 도중에 깨어나 하백의 처사에 분노하여 유화를 버려두고 하늘로 올라갔다고 한다. 버려진 유화는 금와왕에게 발견되었고, 해모수는 햇빛으로 유화를 수태하게 하여 주몽을 낳았다.
        고구려의 건국을 전하는 고대의 기록에는 전해지지않은 인물로, 고려시대 이후에 채록된 《삼국사기》와 《삼국유사》에서 처음 등장한다. 이에 따라 원래는 부여의 건국 신화였으나 부여가 병합된 뒤에 고구려의 건국 신화에 결합된 것으로 보는 것이 일반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