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한국 평창올림픽대회가 최초의 문화올림픽과  최첨단 ICT기술이 한 눈에 펼쳐지는 경연장이 될 전망입니다.

q1.jpg
    이번 평창 동계올림픽에서는 5G 이동통신기술,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초고화질방송(UHD), 가상현실(VR), 등 첨단 ICT기술을 경기장 안팎으로 다양하게 활용하며 한국 정보통신기술의 우수성을 널리 알릴 예정입니다.
    과거 올림픽에서 계측 장비는 순위와 기록을 매기는 데 그쳤지만, 평창올림픽에서는 선수와 관중에게 다양한 정보를 주는 도구로 진화했습니다.
    올림픽 사상 처음으로 선수들 등 뒤에 동작 감지 센서가 부착 실시간 포메이션 분석을 할수 있고 또 봅슬레이장에서는 선수들 헬멧에 달린 카메라 영상이 5G 무선 통신으로 연결돼 실제로 봅슬레이를 직접 타는 듯한 짜릿함을 만끽할 수 있습니다.
    아이스하키 경기장 천장에 달린 20개의 안테나가 동작 센서를 읽고 이 데이터실로 실시간 정보를 보낼 수 있습니다.

q2.jpg
    화려한 공중 묘기가 펼쳐지는 빅에어 경기는 점프와 회전각도, 비거리까지 확인할 수 있습니다. 또 피겨의 고난도 점프를 다양한 각도에서 감상할 수 있는 '타임 슬라이스'와 전후좌우 360도를 입체적으로 느끼는 VR 기술 등도 도입돼, 이번 대회는 역대 최고의 첨단 올림픽으로 기록될 전망입니다.
    강원도 문화올림픽 김태욱 총감독은 “2018 평창 문화올림픽에서는 정보통신기술을 공연, 전시 등에 접목해 관람객들이 색다른 재미와 새로운 에너지를 얻고, 몰입감을 느낄수 있도록 했다”라며 “기족의 공연이나 전시에서 느낄수 없었던 강렬한 체험을 통해 더 많은 이들이 영감을 얻어갈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또한 동계올림픽 사상 최대 규모로 92개국이 참가하는 세계인들의 겨울 대축제에 조선선수단과 응원단의 참가하면서 남북 선수단이 한반도기를 앞세워 개회식장으로 공동 입장하게 되고 특히 여자 아이스하키에서 올림픽 사상 최초의 남북 단일팀을 구성하는 등 이번 평창동계올림픽은 평화올림픽으로도 거듭날 전망입니다. [신대석 기자 제공]

q3.jpg q4.jpg q5.jpg q6.jpg q7.jpg q8.jpg q9.jpg q10.jpg q11.jpg
조선공연단 강릉아트센터에서 공연
사진출처(한국 문화체육관광부 공동취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