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새 길어진
그림자를 따라서
땅거미 진 어둠 속을
그대와 걷고 있네요
손을 마주 잡고
그 언제까지라도
함께 있는 것만으로
눈물이 나는 걸요

바람이 차가워지는 만큼
겨울은 가까워 오네요
조금씩 이 거리 그 위로
그대를 보내야 했던
계절이 오네요

지금 올해의
첫 눈꽃을 바라보며
함께 있는 이 순간에
내 모든 걸 당신께 주고 싶어
이런 가슴에 그댈 안아요
//약하기만 한 내가 아니에요
이렇게 그댈 사랑하는데
그저 내 마음이 이럴 뿐인 거죠

그대 곁이라면
또 어떤 일이라도
할 수 있을 것만 같아
그런 기분이 드네요
오늘이 지나고
또 언제까지라도
우리 사랑 영원하길
기도하고 있어요

바람이 나의 창을 흔들고
어두운 밤마저 깨우면
그대 아픈 기억마저도
내가 다 지워줄게요
환한 그 미소로

끝없이 내리는
새하얀 눈꽃들로
우리 걷던 이 거리가
어느새 변한 것도 모르는 채
환한 빛으로 물들어가요
누군가를 위해 나 살아갔나요
무엇이든 다 해주고 싶은
이런 게 사랑인 줄 배웠어요

혹시 그대 있는 곳
어딘지 알았다면
겨울밤 별이 돼
그대를 비췄을 텐데
웃던 날도 눈물에 젖었던
슬픈 밤에도
언제나 그 언제나
곁에 있을게요

지금 올해의
첫 눈꽃을 바라보며
함께 있는 이 순간에
내 모든 걸 당신께 주고 싶어
이런 가슴에 그댈 안아요

울지 말아요 나를 바라봐요
그저 그대의 곁에서
함께 있고 싶은 맘뿐이라고
다신 그댈 놓지 않을게요

끝없이 내리며 우릴 감싸온
거리 가득한 눈꽃 속에서
그대와 내 가슴에 조금씩
작은 추억을 그리네요
영원히 내 곁에 그대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