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레얼’ 전통문화 축제의 장
-- 제3회 하얼빈 ‘겨레얼청소년전통문화축제’성황리에

 

   (사)한국겨레얼살리기국민운동본부에서 주최하고 할빈시조선민족예술관과  할빈시조선장기협회에서 주관,한국문화체육관광부에서 후원한 제3회 하얼빈 ‘겨레얼청소년전통문화축제’가 지난 15일 할빈시조선민족예술관에서 성황리에 개최되였다.

微信图片_20180716085629.jpg
    흑룡강조선어방송국 허룡호국장, 흑룡강성교육학원 민교부 리문익부주임,할빈시조선민족사업촉진회 김정렬회장,전국조선족장기련합회 홍승국회장,료녕성조선족기류협회 류상룡회장 등 해당령도들과 동북3성 각 조선족중소학교 학생,교사 및 학부형 총 400여명이 참석했다.

q11.jpg
    민족의 희망인 청소년들로 하여금 우리의 전통문화를 배우고 전승하면서 겨레의 얼을 지켜나가게 하기 위해 2016년부터 해마다 한번씩 진행되는 이번 축제는 민속장기,민속전통윷놀이,민속예의풍속교육,민속공연 등 다양한 내용으로 펼쳐졌다.
    대회 주관측인 할빈시조선민족예술관 박춘희관장은 개막사에서 한국 겨레얼살리기국민운동본부에서 해외에 살고 있는 동포 자녀들이 우리민족의 전통문화를 더욱 잘 지켜나가게 하기 위해 아낌없는 후원을 지속적으로 해 주시는데 대해 감사를 드렸으며 우리 청소년들이 다양한 민속축제를 통해 전통문화를 배우고 전승하면서 ‘겨레얼’을 살리고 이어나가게 하는것은 매우 큰 의의가 있다고 하면서 이번 축제가 할빈시 청소년전통문화축제의 브랜드로 자리매김하기를 희망했다.

微信图片_20180716085610.jpg 微信图片_20180716085604.jpg 微信图片_20180716085616.jpg
    개막식에 이어 진행된 민속공연에서는 각 학교들에서 선발된 절목들이 선보였는데 할빈시도리조선족중심소학의 북춤,할빈시동력조선족소학교의  부채춤과  독창(리연정),할빈시조선족제1중학교의 독무(유란우)와 현대무용,할빈시조선족제2중학교의 독창(강미나),아성구조선족중학교의 칼춤 등이 출중한 표연으로 축제의 분위기를 고조로 이끌었다.
    이어 경기장에서는 민속장기와 민속전통윷놀이 경기가 30여도의 무더위 속에서 뜨겁게 펼쳐졌다.소학남자조,소학녀자조,중학남자조,중학녀자조 총 4개조로 나뉘어 진행된 민속장기에서 소학조 꼬마선수들의 애되고 아직 미숙하면서도 제법 진지하고 침착한 모습으로 경기에 임하는 모습들이 관중들 특히는 학부모들의 가슴을  뿌듯하게 만들었으며 중학조의 경기에서는 제법 어른스럽게 성숙된 모습으로 어른들을 깜작깜작 놀라게 하는 수들을 두어 관중들의 찬탄을 자아냈다.그야말로 승자의 뿌듯함과 패자의 고배를 동시에 맛보면서 인생을 체험하는 좋은 장이 아닐수 없었다.

微信图片_20180716085623.jpg 微信图片_20180716085647.jpg 微信图片_20180716085636.jpg
    한편 4층 윷놀이경기장에서 근 100명선수들이 동시에 진행된 윷놀이경기에서는 “모야!”, “개야!”하는 응원함성과 함께 수시로 폭소와 환호가 터져나왔으며 매우 간단해 보이면서도 무한한 취미성과 지혜,영활성,협동성이 동시에 체현되는 우리 민속전통문화의 정수가 실감나게 안겨왔다.
    하루동안의 열띤 경기를 거쳐 민속장기 소학남자조에서는 방학간에도 꾸준히 훈련을 게을리하지 않은 밀산시조선족소학교의 최경철선수와 황혜남선수가 나란히 우승과 준우승을 따냈으며 3등부터 8등까지는 강민우(해림),리형안저(심양),김진욱(해림),김호군(심양),윤명남(심양),안성무(연길)선수가 각각 차지하였고 밀산시조선족소학교팀이 단체1위,심양 화신소학교팀과 해림시조선족소학교팀이 단체 2,3위를 차지하였다.
    소학녀자조에서는 이번에도 대오가 방대하고 실력이 강한 아성구조선족소학교의 리흠,김예진,조명옥선수가 1,2,3위를 싹쓸이 했으며 4등부터 8등까지는 구미열(밀산),황수미(아성),김려평(밀산),한성주(밀산),최지우(심양)선수가 각각 차지하였고 아성구조선족소학교에서 단체1위,밀산시조선족소학교와 도리조선족중심소학교에서 단체2,3위를 차지하였다.
    중학남자조에서는 역시 막강한 실력을 가진 밀산시조선족중학교의 안용봉,강국화,최준,리성하 4명출전선수가 각각 1,3,4,8위를 차지하였고 할빈시조선족제2중학교의 곽진명,김동휘선수가 2,6위,아성구조선족중학교의 김우헌,김성광선수가 5,7위를 차지하였으며 밀산조중에서 단체1위,할빈조2중과 아성조중에서 각각 단체2,3위를 차지하였다.
    중학녀자조에서는 역시 실력이 막강한 아성조중의 계민정선수가 우승을 차지하였고 2등부터 8등까지는 리혁(할빈조2중),오재월(연길13중),김자혜(심양),조해월(아성),김혜영(할빈조1중),리명화(아성),정가흔(할빈조1중)선수가 차지하였고 아성조중과 할빈조1중에서 단체1,2위를 차지하였다.

q3.jpg q7.jpg q4.jpg q10.jpg q8.jpg q6.jpg q5.jpg q2.jpg q1.jpg q9.jpg
    민속윷놀이경기 소학조에서는 1등상에 할빈동력소학2팀,2등에 도리소학1팀,3등에는 동력소학1팀과 도리소학2팀이 입선되었다.중학조에서는 1등상에 할빈조2중대표팀,2등에 아성조중대표팀,3등에 할빈조1중대표팀이 각각 입선되었다.[최성림 제공 / 사진 정명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