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작스레 내리는 비
비를 피하기 위해
우연히 찾은 그 cafe
바로 그 순간
나는 보았네 상상 속의 꽃
한참 동안을 멍한 가슴에
얼른 꺼내든 종이 위에
몰래 그려 나갔네

널 볼수 있는 기쁨에
습관처럼 찾던 그 cafe
늘 그래 왔던 것처럼
오늘도 내리는 비
니가 떠난 후 떠난 후란걸
알고 있으면서도
알고 있으면서도
이 비와 만난 널
잊을 수가 없기에
너의 이름을 지어 불러보네
너의 이름은 이 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