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할머니가 시외버스를 탔다.

10분쯤 지나자 할머니가 운전기사에게 물었다.

    "기사양반, 수원은 아직 멀었수??"

    "아직이에요. 수원에 가면 알려드릴게요."

    하지만 할머니는 10분마다 계속 물어봤고 운전사는 짜증이 났지만

    할머니에게 화를 낼 수도 없어서 계속 같은 대답만 했다.

    "수원까지만 참고 가자." 한 시간쯤 지나 수원에 도착하게 되었다.

    운전사는 정류장에 차를 세우고 홀가분한 기분으로 말했다.

    "할머니, 다 왔습니다."

    "수원이유??"

    "예. 내리세요!!"

    그러자 할머니는 부시럭~ 부시럭~ 약봉지를 꺼내면서 대답했다.

    "아, 우리딸이 버스가 수원에 갔을 때 약을 먹으라고 했거든~^^*

    부산은 아직 멀었수??"

     허걱;; ..쩝;(_ 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