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백


 

어느 한 남자가 임종을 앞두고 아내에게 말했다.

작별하기 전에 당신에게 꼭 용서 받을 일이 있소.


나는 오랫동안 이 비밀을 숨기고 있었소.

 

 

허지만 이제는 고백해야 하오.

당신은 모르겠지만,

나는 계속해서 당신을 배신하고 지냈소.


당신의 가장 친한 친구의 딸과 불륜을 저지르고 있었던 거요.

정말 정말 미안하오."


"알고 있었어요."

아내가

최대한 천천히 말했다.


"내가 괜히 당신에게 독약을 먹였겠어요?"